학생연구

    • home
    • 학생연구
    • 임상실습 전시회

임상실습 전시회

 

16컷만화

외산소정신 실습 시간 중 아직 돌지 않은 산부인과 제외하고 매주 가장 인상깊었던 에피소드를 총 16컷(4 분과 x 4주) 만화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8컷만화

환자들과 면담을 하면서 환자와 가까워지고 신뢰를 쌓았다는 것이 느껴졌을 때 들었던 특별한 감정에 대해서 그려보았습니다.
가운에 묻으면 가끔 곤란하다.

실습 내용과 점심에 빨간국물이 자주 나오는 것처럼 생각되어 그려보았다.
면담

에피소드

내과부터 외과, 산부인과, 소아과, 정신과까지의 실습기간을 3편의 4컷 만화에 담기엔 부족하지만, 가볍게 피식 웃을 수 있길 바라면 그려보았습니다…! 본과 3학년 1년간은 제 24년 인생에선 가장 신선했고, 삶에 대해 사색에 빠져볼 수 있는 기간이었습니다. 함께 즐겁게 실습을 한 친구들과 늘 양질의 교육의 장을 열어주신 교수님, 선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의대 MBTI

환자면담유형

응원 한마디
  • 제자이며, 후배이며, 동료이며, 언젠가는 나를 치료해 주실 학생 선생님들~. 처음은 언제나 설레이고 긴장되지요. 부디 지금의 열정과 초심을 쭈~~욱 간직하시기 바랍니다. (최윤라_2022-11-09 오후 7:07:52)  X
  • 학문적으로 많이 알지는 못하지만 순수한 열정으로 실습에 임했던 예전 추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실습학생 선생님들 실습하느라고 수고들 많이 했습니다. 진심으로 환자를 위하고 배려하는 초심을 항상 간직하세요. (주관중_2022-11-04 오후 10:11:48)  X
  • 30년전 제가 느꼈던 그런 감정들을 잘 표현해주었네요. 고생들 많았어요. 의료는 의사와 환자와의 관계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는 것을 오래 간진했으면 좋겠습니다. (서지영_2022-10-31 오후 3:48:13)  X
  • 작품에 담긴 소중한 마음들이 하나하나 느껴집니다. 작품에 미처 담지 못한 학생실습의 다른 추억도 오래 간직하시길 바라고, 무엇보다 훌륭한 의사 좋은 의사에 대한 지금의 고민을 잊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경험과 실력은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쌓이기 마련이지만, 초심을 지켜주는 것은 자신 뿐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김문영_2022-10-28 오후 4:40:24)  X
  • 세대가 바뀌어도 병원 실습의 설렘과 긴장감은 변함없는 것 같습니다. 바쁘고 낯선 환경이었을텐데, 무사히 실습을 마친 학생들 모두, 축하합니다. (이정은_2022-10-27 오후 6:53:30)  X
  • 세월이 흘려도 실습생 때 경험하는 사건들과 느낌은 비슷한 것 같습니다.^^ 교실과 다른 낯선 환경에서 적응하느라 수고 많으셨고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학생들을 응원합니다. (조선영_2022-10-27 오후 3:20:46)  X
  • 학생 선생님들이 실습하면서 느꼈을 감정과 생각들이 생생하게 와닿네요.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말고 정진해 나가시길 바랍니다. 학생 선생님들의 찬란한 앞날을 응원합니다. (박경아_2022-10-27 오후 12:56:49)  X
  • 학생들의 풋풋한 열정이 느껴지고, 내 학생 실습 시절도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여러분들은 줄기세포(stem cells)입니다. 10년, 20년 후 바라고 원하는 모습으로 모두들 다양하게 분화(differentiation)되어 있을 겁니다. 여러분의 꿈을 응원하고 앞날에 축복을 기원합니다. (강철인 _2022-10-27 오전 11:38:43)  X
  • 풋풋하고 귀여운 모습과 함께 전문성을 막 갖추어 가는 것 같아 대견하고 뿌듯합니다. 지금의 마음과 자세를 잃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고 환자들을 보다 보면 자연스럽게 멋진 의사가 되어 갑니다. 누구보다 더 훌륭한 의사가 될 성균관의대 우리 학생들을 응원합니다. (김지현_2022-10-27 오전 11:25:07)  X
  • 열심히 잘 해보려고 하는 진심이 느껴집니다. 처음 시작은 익숙치 않고 불편하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설렘도 있지요. 그런데 의사 노릇도 어느덧 30년이 넘어가고 나이 먹어가는 입장이 되니 그 설렘, 그리고 초심을 유지한다는 것이 정말 어렵다는 것, 그리고 세월이 갈 수록 매너리즘에 빠지기는 너무나 쉽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부디 이 설레는 초심을 오래 오래 간직하시길... (성지동_2022-10-26 오후 3:29:03)  X
작성자 비밀번호